"연봉 3.8억→4.2억 올리자 지원자 몰렸다" 단양군 전문의 4대 1 경쟁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연봉 3.8억→4.2억 올리자 지원자 몰렸다" 단양군 전문의 4대 1 경쟁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4회 작성일 24-07-10 22:10

본문

군 보건소 오는 31일 면접 후 1명 채용

0007304205_001_20240121153801458.jpg?type=w647

오는 7월 개원하는 단양보건의료원 전경.(단양군 제공)2024.1.21/뉴스1

(단양=뉴스1) 이대현 기자 = 보건의료원 개원을 코 앞에 두고 응급의학과 전문의 1명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웠던 충북 단양군이 한숨을 크게 돌렸다.

연봉을 종전보다 10%가량 올리는 파격조건을 내걸고 채용공고를 내자 네 번째 만에 요건을 갖춘 응시자들이 몰려 들었다.

21일 단양군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마감한 단양보건의료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4차 추가 채용 공고에 모두 4명이 원서를 냈다.

응급실에서 근무할 응급의학과 전문의 1명을 뽑는 이번 공고에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2명과 가정의학과 전문의 1명, 일반의 1명 등 4명이 지원했다. 

4 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것이다.


앞서 군은 지난해 11월 연봉 3억 8400만원을 책정, 응급의학과 전문의 1명을 채용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당시 응시자 1명이 서류전형에서 탈락해 채용하지 못했고, 지난달 2~3차 모집에서 연봉을 4억 320만원으로 소폭 올렸다. 

그런데도 응시한 1~2명의 지원자가 다른 병원에 취직하거나 면접에 응하지 않는 등 채용이 또 한 번 불발됐다.

애가 바짝 탄 군은 '울며 겨자 먹기'로 4차 공고에서는 연봉을 무려 10%가량 많은 4억 2240만원으로 대폭 올렸고, 결국 네 번째만의 모집에서 자격 요건을 갖춘 응시자가 나왔다. 

연봉 대폭 인상에다 아파트와 별장 제공 등 파격적으로 제시한 조건이 통한 셈이 됐다.

최성권 단양보건소 보건의료과장은 “응시요건을 갖춘 3명을 대상으로 오는 31일 면접전형을 진행한 뒤 2월 최종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단양군보건의료원은 내과와 정신건강의학과, 안과, 한의과, 치과 등 8개 진료과목을 갖춘 30병상 규모로 오는 7월 공식 개원한다. 안과‧산부인과‧소아과는 다른 지역 의료원에서 요일별 순회 의료진을 투입하기로 했다.

나머지 진료 과목은 10명의 공중보건의로 채울 방침이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21/0007304205?sid=102

 

 

결국에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753
어제
859
최대
1,035
전체
4,270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